어디로든

어디로든

2017, 혼합재료(철, 문, 합판, 전구, 페인트), 400x1400x800cm, 2017바다미술제 커미션 작품

동아대의 ‘D-art’팀은 가지각색의 문들의 조합을 통해, 관객들이 들어오는 관문은 하나지만 어디로든 나갈 수 있다는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게 하였다. 실제로는 한 곳에 고정되어 있는 작품이지만, 이동성과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해 쉴 새 없이 이동하는 꽃게의 형상으로 제작했다. 관객이 문을 통해서 작품 속으로 들어가고 다시 나올 때면 문을 통과하면서 4개의 면을 통해 각각 다른 공간으로 이동하게 된다. 작품 안에서의 다양한 드나듦을 통해 다대포 바다가 과거 무역지로 번영을 누렸던 곳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연출한 작품이다.

작가

D-art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