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의 유희

언어의 유희

2017, 철, 가변크기, 2017바다미술제 커미션 작품

언어가 뒤섞이면 소음이 되지만, 잘 조율된 소리들이 뒤섞이면 아름다운 하모니를 지닌 교향악의 완성체가 된다. 모든 존재자는 각자의 언어를 지니고 있음에도 서로가 이 언어들을 통해 온전한 소통을 이루는데 항상 성공적인 것은 아니었다. 팀으로 이루어진 디엠 터틀스톤은 협업의 과정을 통해 먼저 소통의 의미와 방식에 대해 고민하고, 서로 다른 언어들을 하나의 공통된 언어로 통합해보고자 시도하였다. 그들이 내놓은 해결책은 음성언어가 지닌 소리에 주목하고, 그것을 음악적인 것으로 표현하는 것이다. <언어의 유희>는 각각의 음들이 프레임마다 설치된 구조물의 중심에서 관람객에게 청각적 감상을 제공하며, 색과 조명이 다양하게 연출된 프레임들의 결합체는 시각 역시 자극하며 보는 즐거움과 체험하는 즐거움을 높인다.

작가

디엠 터틀스톤
X